거장들의 그림책

<기획전시>

그림책의 탄생 展

2015. 7. 20 - 현재 전시중
19세기 전후 유럽 그림책의 풍경

그림책의 경이로움을 보여주는 이번 <그림책의 탄생>전에서는 19세기 전후 유럽의 거장들이 심혈을 기울여 창출해 낸 약150여권의 다양한 그림책의 세계를 보여준다. 산업혁명으로 인해 19세기 유럽의 도시는 거대한 출판사, 인쇄소나 다름없었다. 인쇄기술과 판화기술의 발달과 함께 하루가 다르게 각양각색의 그림책이 제작되었고 수많은 예술가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등 근대로의 전환기에 접어들면서 출판문화는 전성기를 맞이했다. 당시 유럽의 소통과 기록, 정서적, 오락적 교감을 전담하던 유일한 매체는 책이었다. 이번 전시는 그 당시 책 중에서도 특히 예술성과 조형미가 뛰어나며 출판문화사에서 뛰어난 족적을 남긴 그림책의 정수들을 소개한다. 또한 아이들 뿐 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생각하는 희열의 맛과 여유를 풍미해주는 생활철학서가 되어 유용하고 소중한 체험의 장이 될 것이다.

 

Bible_그림책의 기원

근대 유명한 삽화가 귀스타브 도레,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 건축가 훈데르트바서까지 널리 알려진 다수의 예술가들도 성경을 테마로 작품 활동을 펼쳤다. 서양 최초의 금속활자 인쇄본인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 근현대 인쇄문화의 꽃이라 부를 수 있는 각국의 한정판 성경들, 그리고 그 안에 실린 거장들의 작품을 통해 오늘날 그림책의 역사에서 성경이 차지하는 위상을 되짚어본다.

그림

 

 

 

 

 

 

윗줄 왼족부터 에른스트 푸크스, 훈데르트바서, 살바도르 달리의 『성경』.아랫줄 성화는 알브레히트 뒤러(왼족), 게브하르트 후겔의 작품.

    

                                                          

Picture books_현대 그림책의 등장

19세기는 영국 그림책의 황금시대로 채색인쇄술의 발달과 실험적인 그림책들로 인해 랜돌프 칼데콧, 월터 크레인, 케이트 그린어웨이로 대변되는 영국 그림책의 3대 거장이 등장한다.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하나의 예술 장르로서 발전해온 그림책의 발자취를 더듬어보며, 현대 그림책 탄생기의 면목을 되짚어본다.

그림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앙리 르마리 『라퐁텐 우화』, 에드워드 리어 『허튼소리 모음집』 수록 삽화, 랜돌프 칼데콧의 그림책 시리즈, 챕북. 

 

 

 

Art books_거장들의 그림책

인쇄기술의 발달로 귀스타브 도레, 윌리엄 터너, 윌리엄 모리스, 윌리엄 호가드, 오브리 비어즐리 등 대중의 인기를 끌었던 예술가들은 책이라는 또 하나의 캔버스를 갖게 되었다. 판화 또는 인쇄기술로 제작된 책은 하나의 전시회이자 작품집이나 다름없었다. 책이라는 매체에 대한 거장들의 고뇌와 그 결과물을 소개한다.

 

인쇄

 

 

 

 

 

윗줄 왼쪽부터 귀스타브 도레가 삽화를 맡은 『갈까마귀』 『왕의 목가』 『런던: 순례여행』 『스페인』. 아랫줄은 왼쪽부터 에릭 길, 윌리엄 모리스, 앙리 마티스의 작품.

 

 

 

Illustrations_다양하게 변주되는 고전

대중들은 그들이 애독하는 고전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기를 소망했고 예술가들은 영감의 원천이 되는 고전을 자신만의 이미지로 표현하고 싶어 했다. 그리스 신화, 아라비안나이트, 돈키호테, 셰익스피어 작품집, 돈키호테 등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시대를 초월한 고전이 여러 작가들에 의해서 어떻게 변주되었는지를 살펴본다.

 

인쇄

 

 

 

 

 

윗줄은 『천일야화』를 주제로 한 삽화 3점. 아랫줄은 왼쪽부터 플라이어 타운센드의 『천일야화』, 에디 르그랑의 『돈키호테』, 휴 톰슨이 삽화를 맡은 셰익스피어의 『뜻대로 하세요』.